메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소식

새로운 경기, 도민에게 알립니다.

연설문

새로운 경기, 도민에게 알립니다.

home소식연설문

4.16 세월호 6주기 추도사 : 다시 맞이하는 봄, 그래도 우리는 전진했습니다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20-04-16 16:22
조회
263



<다시 맞이하는 봄, 그래도 우리는 전진했습니다>







또다시 봄이 왔습니다. 몸이 먼저 기억하고 심장이 아파 오는 봄입니다.
물리적 시간에 떠밀려 어쩔 수 없는 하루를 살고 있는데, 어떤 이의 시간은 2014년 4월 16일에 멈춰있는데, 야속하게도 다시 봄이 왔습니다.
6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해결된 것이 없어 더욱 안타깝고 답답합니다.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국가가 왜 수수방관했는지, 왜 그토록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어야 했는지 우리는 그 이유를 아직도 명확하게 알 수가 없습니다.
참사의 원인을 밝히고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는 상식적인 요구조차 아직 제대로 실현되지 못했습니다.
시간은 야속하게 흐르고 있는데 더딘 현실의 높다란 벽 앞에 좌절하고 계실 유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지난 시간을 마냥 허비한 것만은 아닙니다.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정부의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6년 전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던 국가가 이제 국민 한 명 한 명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우리는 전진했습니다.
생명을 존중하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나라, 모든 국민이 안전하게 살아가는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유가족 여러분의 피땀, 수많은 시민들의 연대가 만들어 낸 성과입니다.
비록 더딜 지라도 우리는 나아가고 있습니다. 기억하고 있는 한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그 봄을 잊지 않겠습니다.




2020년 4월 16일


경기도지사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