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소식

새로운 경기, 도민에게 알립니다.

연설문

새로운 경기, 도민에게 알립니다.

home소식연설문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추모식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19-05-15 14:08
조회
380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추모식









심장에 돌을 매단 것처럼
마음이 무겁습니다.
언제부터인가 4월이면 몸이 먼저 반응을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흐려질 법도 한데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기억은 어제처럼 또렷합니다.
살아있다면 벌써 성인이 되었을 아이들입니다.
언제나처럼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셨을 선생님들입니다.
남들처럼 열심히 일하고 계셨을 평범한 이웃들입니다.
지난 5년간 한순간도 이들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아니, 잊지 못합니다.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이유는
그저 슬픔을 나누기 위해서는 아닐 것입니다.
완전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고
온전한 추모가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모였다고 생각합니다.
5년이 지났지만
아직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자식 잃은 슬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눈물로 호소하시던
유족 분들 앞에 죄인이 된 심정입니다.
죄송합니다.
완전한 진상규명으로
온전한 추모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저부터 더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 곁에서 함께 비를 맞겠습니다.
그러니 힘내십시오.
그러니 건강하십시오.
세월호 참사는 우리에게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습니다.
‘국가란 무엇인가’
1,350만 도민의 삶을 책임지고 있는 도지사로서
자신 있게 답 할 수 있도록
매순간 치열하게 임하겠습니다.
생명의 가치를 한없이 무겁게 여기는 사회,
모든 이들의 인권이 존중받는 나라,
정의로운 나라,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데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세월호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2019년 4월 16일


경기도지사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