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도지사 보도자료

도지사 보도자료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만난 김동연 지사 “특별법 통과로 책임소재 분명히 밝혀야. 그래야 희생자들에게 떳떳할 것”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23-12-14 09:18
조회
6199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만나 참사 책임 소재를 밝히기 위한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통과 지지 의사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3일 도담소(옛 도지사 공관)에서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이정민 운영위원장 등 유가족 21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동연 지사는 “당에다 몇 번 얘기했는데 다시 한번 강력한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하도록 하겠다”며 “특별법 통과를 계기로 진상규명과 책임자 소재를 분명히 하고, 희생당하신 분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재발 방지 및 보상 등의 문제가 다 풀려야 피해자나 유가족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선진 사회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10.29. 참사 이후 공직자로서 부끄럽다는 사과 말씀을 드렸고, 추모 공간을 마련해 정부 지정 기간보다 길게 운영했다”며 “온라인 추모공간도 마련하는 등 10.29. 참사를 기억하고, 희생자에 대한 추모를 꾸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간에도 이런 공권력이나 인권유린이 양태와 방법만 달리할 뿐 많이 있다”며 “세월호 사건이나 10.29. 참사에 대해 책임 있는 사람들이 정말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그래야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고, 희생자들에게도 떳떳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정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도지사의 진정성 있는 위로와 공감을 유가족분들과 함께 느끼고 위안을 받았으면 해서 오늘 간담회를 요청했다”며 “특별법으로 농성을 하는 등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데, 오늘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감사하다”고 답했다.

다른 유족인 김호경 씨는 “오늘은 사랑하는 아들의 31번째 생일이다. 참사가 없었더라면 가족‧친구들과 축하를 받으면서 평범한 하루를 보냈을 것”이라며 “참사가 왜 일어났는지 원인을 파악하고 두 번 다시 그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게 상식적이고 당연한 일이다. 그날의 진실을 밝혀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는 참사 1주년을 맞아 서울광장에 마련된 분향소를 방문한 김동연 지사에게 유가족이 경기도 방문 의사를 전하고, 이를 김 지사가 수락하면서 마련됐다.

김동연 지사는 참사 이후 올해 2월 4일 참사 100일 녹사평 분향소 방문, 4월 5일 10.29. 진실버스 수원 현장방문, 6월 21일 특별법 제정 촉구 동조단식 현장방문 등 유가족들을 수차례 만나 위로한 바 있다.

행사는 유가족의 지친 마음에 안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팝페라 공연관람에 이어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유가족과의 간담회 시간에서는 유가족 건의 및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참사의 진상‧책임 규명 등의 내용을 포함한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와 재발방지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한편 유가족을 맞이하는 도담소 잔디마당에는 경기도 온라인 추모관에 게시된 추모‧응원 메시지가 담긴 그림 작품이 함께 전시됐다.

경기도는 지난 10월 이태원 참사 1주기를 맞아 온라인 기억공간의 디자인을 개편하는 등 온라인 추모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 온라인 추모공간은 지난해 10월 31일 수원 경기도청사와 의정부 경기도 북부청사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방문이 어려운 도민을 위해 마련한 게시판 형태의 온라인 추모관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만든 별도의 추모공간으로 ‘기억과 연대’라는 이름 아래 운영 중이다. 유가족과 지속적인 연대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은 사람들은 ‘10.29 참사 온라인 기억공간’(https://www.gg.go.kr/memorial)을 찾으면 된다. 이곳에는 ‘유족들 마음의 병이 치유됐으면 좋겠다. 하늘에 있는 별들도 그걸 원할 거다’ 등 위로의 댓글들이 약 1만 개 게시돼 있다.
목록보기
전체 75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10
경기도, 첫 개방형 경제부지사에 김현곤 임명
경기지기 | 2024.01.10 | 조회 6199
경기지기 2024.01.10 6199
609
선감학원 피해자 생계보조수당, 기초생활수급자분들도 안심하고 받으세요
경기지기 | 2024.01.10 | 조회 6784
경기지기 2024.01.10 6784
608
경기도,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 운영 3개월. 63명 안심 상담
경기지기 | 2024.01.10 | 조회 6199
경기지기 2024.01.10 6199
607
김동연 지사,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바이오단지, 광교에 만들겠다”
경기지기 | 2024.01.09 | 조회 6274
경기지기 2024.01.09 6274
606
김동연 경기도지사, 2023년 하반기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 58%
경기지기 | 2024.01.09 | 조회 6239
경기지기 2024.01.09 6239
605
경기도, ‘아이원더’ 도민참여단 모집…인구정책 제안·저출생 인식개선 활동
경기지기 | 2024.01.09 | 조회 6476
경기지기 2024.01.09 6476
604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 관련 기자회견
경기지기 | 2024.01.03 | 조회 6794
경기지기 2024.01.03 6794
603
동인선 전 구간 착공 임박. 도민청원 1호에 대한 김동연 약속 현실화
경기지기 | 2023.12.28 | 조회 7104
경기지기 2023.12.28 7104
602
청년에 진심인 민선 8기 경기도. “나에게 맞는 정책, 골라서 활용하세요”
경기지기 | 2023.12.28 | 조회 7291
경기지기 2023.12.28 7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