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도지사 보도자료

도지사 보도자료

경기도,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010-4257-7722) 개설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23-10-12 18:18
조회
5342
경기도가 예기치 않은 임신과 출산 등으로 고민하는 미혼모 등 위기에 놓인 임산부라면 누구나 24시간 익명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010-4257-7722)을 개설하고 13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위기임산부는 가족 등으로부터 은둔․고립돼 임신중절, 유기, 입양 등 임신․출산에 갈등하고 사회적․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산부를 말한다. 도는 이들의 출산과 양육 문제는 물론 보호(주거) 문제까지 상담을 제공할 예정으로 직접 통화 외에도 카카오채널 등 누리소통망을 활용한 24시간 상담, 상담사가 직접 찾아가는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위기임산부 안심상담 핫라인 사무소는 한부모가족복지시설 ‘광명 아우름’에 설치했으며, 4명의 전문 상담사가 배치됐다. 상담을 통해 공감·살핌, 생명의 존중, 자존감 등 심리·정서의 변화를 도모하고 ▲임신·출산 진료비(산전·산후 검사 및 출산비 등) ▲심리·정서 치료 지원 ▲신생아 양육 용품 지원 건강관리 ▲아이돌봄서비스 및 보호(주거) 지원 ▲법률지원 ▲교육지원(대안학교) ▲직접 양육이 불가피할 경우 아동보호체계 등을 연계 지원한다.

특히 도는 안심상담을 통해 발굴된 위기임산부에게 기존 지원 정책들을 적극 연계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학·취업 등 자립지원을 위해 대안학교의 교육과정 이수 연계로 교육 단절의 위기를 해소하면서 진로·취업의 기회를 제공 ▲양육 환경의 안정화를 위해 도내 미혼모자복지시설(출산지원시설 4개소) 및 퇴소자 자립지원금(1천500만 원), 매입임대 주거지원 등을 적극 활용한다.

이와 함께 안심상담 핫라인을 중심으로 시군 가족센터, 다문화가족 거점기관, 미혼모자 복지시설, 아동일시 보호소, 한부모가족 거점기관 등 민·관 공동 대응 체제를 마련, 임신·출산·양육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기관의 역량을 끌어모을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위기임산부와 영아 보호를 위해 관련 전문가, 기관과 수차례의 간담회 등을 통해 ‘나를 알리지 않고, 나의 상황을 이해하고 귀담아들어 줄 상담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하고 핫라인 설치를 추진했다.

위기임산부들은 원치 않은 임신으로 가족 등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할 어려움을 겪는 여성들에 대한 우리 사회의 편견 어린 시선을 걱정했고, 이러한 시선을 피하기 위해 은둔과 고립을 선택하면서 출생 아동 미신고까지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미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위기임산부가 안심상담을 통해 처한 상황, 여건 등 두렵고 불안한 마음을 토로하고 상호 신뢰를 통한 심리적 안정과 긍정적인 생각을 위해 상담을 강화하고 면밀하게 사례 관리를 하겠다”며 “언제든지 주저하지 말고 안심하고 전화 주시기 바란다. 건강한 가족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전체 7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3
김동연 지사, “경기도와 랴오닝성, 지천명(50년) 바라보며 양국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관계가 돼야”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751
경기지기 2023.10.31 5751
532
중국 현지서 관광객 유치 나선 김동연 지사 “더 많은 중국 관광객들의 경기도 방문을 기대한다”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654
경기지기 2023.10.31 5654
531
김동연 지사, 미국 샌디에이고 시장 등 경제사절단 만나 바이오ㆍ반도체산업 등 첨단산업 교류협력 방안 논의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570
경기지기 2023.10.31 5570
530
김동연 지사, 대통령에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주민투표 실시” 건의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781
경기지기 2023.10.31 5781
529
김동연 지사, 한·중 관계 발전, 광역정부 차원의 교류 강화차 중국 방문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727
경기지기 2023.10.31 5727
528
김동연 지사,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회장 만나 “CES 통해 스타트업에 기회주고 싶어”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329
경기지기 2023.10.31 5329
527
기억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경기도, 10.29 참사 1주기 ‘온라인 기억공간’ 마련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137
경기지기 2023.10.31 5137
526
경기북부 대개발(大開發) 첫 걸음. 고양일산 테크노밸리 착공
경기지기 | 2023.10.31 | 조회 5606
경기지기 2023.10.31 5606
525
경기도 중재 끝에 시내버스 노·사 타결. ‘총파업 철회’
경기지기 | 2023.10.26 | 조회 5522
경기지기 2023.10.26 5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