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도지사 보도자료

도지사 보도자료

김동연 경기도지사 “내년부터 독립야구단 선수에게 출전수당 지급”…재도전할 기회 제공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22-10-21 16:38
조회
974
담당부서 : 경기도 체육과 스포츠산업팀장 양준영(031-8008-4702), 주무관 이종진(031-8008-4710)
○ 2022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시상 및 폐회식 열려
- 연천 미라클 창단 후 첫 우승 / MVP는 가평웨일스의 외야수 이정재 선수
○ 4년째 지원 이어져 올해 4명 포함 그동안 선수 18명 프로리그 진출에 기여
○ 내년엔 선수 경기 출장수당 신설해 운동에 더 집중토록 배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선수들이 돈 걱정 없이 운동하며 재도전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부터 경기당 8만 원의 ‘선수 경기 출전수당’ 신설을 추진한다.

김동연 지사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내 WI컨벤션에서 열린 ‘2022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폐회식 및 시상식’에 참석해 “프로에 진출하지 못하거나 방출된 선수에게 재도전 기회를 제공하는 대한민국 유일의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는 ‘기회수도’ 경기도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례”라며 “내년부터 독립리그 선수에 출전수당 지급을 추진하겠다. 한 번의 실패가 평생의 좌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실패하더라고 훌훌 털고 다시 일어나 도전할 수 있도록 ‘기회수도’ 경기도는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기회의 확대’를 도정 목표로 삼고 있으며, 예술인 기회소득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지만 정당하게 보상받지 못하는 활동을 지원하는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 출전수당 지급도 그 일환이다.

이날 김 지사가 언급한 ‘선수 경기 출전수당’은 독립야구단 선수들을 위해 경기당 8만 원(리그 최대 128경기)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현재는 경기장 사용료 등 리그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을 월 40만~80만 원에 달하는 선수들의 회비로 충당하고 있다. 도는 선수들의 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출전수당을 지원해 운동에 더 집중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 본예산에 ‘선수 경기 출전수당’ 4억 원을 반영할 방침이다.

이어 김 지사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요기 베라의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톰 글래빈의 ‘열정은 스피드 건에 찍히지 않는다’는 말을 인용하면서 “여러분의 열정은 기계나 정량의 지표로 나오지 않는다.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 운동하고 있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니 열정을 갖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올해로 4년째인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는 지난 3월 25일 개막해 10월 17일 연천 미라클과 성남 맥파이스 간 챔피언결정전 4차전까지 7개월의 대장정을 이어왔다. 연천 미라클, 고양 위너스, 파주 챌린저스, 성남 맥파이스, 포천 몬스터, 가평 웨일스 등 총 6개 팀이 참가해 정규리그 2위였던 연천 미라클이 정규리그 1위 성남 맥파이스를 챔피언결정전에서 3승 1패로 꺾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특히 연천 미라클은 2015년 팀 창단 후 첫 우승이라는 기쁨과 함께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어냈다. 최종 순위는 3위부터 파주 챌린저스, 고양 위너스, 가평 웨일스, 포천 몬스터 등의 순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개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는 타율(0.467), 타점(52점)에서 2관왕을 차지한 가평 웨일스의 외야수인 이정재 선수에게 돌아갔다. 이정재 선수는 독립야구단 성과를 바탕으로 한화 이글스에 입단하게 됐다. 투수 박승수(성남 맥파이스), 유격수 황영묵(연천 미라클) 등 포지션별 최고 선수인 골든글러브 9명에 대한 시상도 이어졌다. 최종 순위 1위를 차지한 연천 미라클에 2천만 원의 상금과 상패, 2위를 차지한 성남 맥파이스에 1천만 원의 상금과 상패, 3위를 차지한 파주 챌린저스에는 600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각각 수여됐다.

한편 독립야구단은 프로리그와 별개로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야구단으로 주로 프로리그에 진출하지 못하거나 방출된 프로선수들이 모여서 팀을 구성해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는 2019년 4월 전국 최초로 독립야구단 경기도 리그를 출범시킨 이후 4년째 지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리그 출범 이후 올해 이정재(가평 웨일스), 한경빈(파주 챌린저스), 신제왕(파주 챌린저스), 오세훈(고양 위너스) 선수가 프로구단에 입단하는 등 현재까지 18명이 프로에 진출하는 성과를 냈다.

전체 27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7
경기도공론화추진단, “군공항 문제, 원격지 이전 외 다양한 방안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34
경기지기 2022.12.20 634
226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청사진 나온다…경기도, 정책연구용역 발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58
경기지기 2022.12.20 658
225
(경바시3) “경기도는 반도체산업 육성의 최적지. 규제완화 등 글로벌 투자정책 적극 추진해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37
경기지기 2022.12.20 637
224
세 차례 걸쳐 여야 국회의원 만난 김동연 지사, “경기도 발전 위해 여야 없어” 소통과 협력 행보 이어간다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28
경기지기 2022.12.20 628
223
경기도, 매년 200억씩 4년간 원도심에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 추진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26
경기지기 2022.12.20 626
222
(경바시 시즌 1-2) “4차산업혁명시대에서 행복의 출발은 혁신. 차별화시키는 만큼 성공”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593
경기지기 2022.12.20 593
221
(경바시 시즌1-1) 탄소중립·에너지 전환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경기도가 가야 할 길은?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586
경기지기 2022.12.20 586
220
경기도, 청사 내 ‘1회용 플라스틱 제로’ 선포. 탄소중립 실천
경기지기 | 2022.12.15 | 조회 736
경기지기 2022.12.15 736
219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부의 반노동정책, 신자유주의 정책에 대해 심각한 우려 갖고 있다”
경기지기 | 2022.12.15 | 조회 712
경기지기 2022.12.15 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