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소식
도지사 보도자료

도지사 보도자료

경기도, 옛 경기도청사에 2025년까지 ‘사회혁신복합단지’ 조성

작성자
경기지기
작성일
2022-10-24 18:23
조회
1063
담당부서 : 경기도 사회적경제과 마케팅지원팀장 류순열(031-8008-3581), 주무관 이수진(031-8008-3592)
○ 경기도, 24일 사회혁신 복합단지 조성 추진계획안 발표
-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협업을 통한 사회혁신 시너지 창출
- 전 세대 향유 복합문화시설을 목표로 문화예술공간 등 설치
- 그 외 도민 편의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설 제공
○ 현재 제반 행정절차 이행 중, 단지 종합계획 수립 후 2025년 개소 목표
○ 단지 완공 전까지 구 청사 주변 유동인구 유입 및 입주 기반 조성
○ 향후 도민 의견 수렴해 명칭, 로고 등 브랜딩 체계 확정 예정


경기도가 광교 신청사 이전으로 남겨진 수원시 팔달구 옛 경기도청사를 2025년까지 ‘경기도사회혁신복합단지(가칭)’로 조성한다. 옛 청사 외형을 최대한 보존한 채 내부를 기능적으로 변경해 청사의 주인인 도민에게 개방하는 것으로, 경기도의 자산을 도민과 나누는 ‘기회곳간’으로 재구성된다.

경기도는 24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경기도 사회혁신복합단지 조성 추진계획안’을 발표했다.

옛 경기도청사(구관)가 근대문화유산인 만큼 옛 청사의 역사성을 살려 건축물 입면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내부 정도만 기능에 적합하게 변경하는데, 이러한 옛 청사 운영계획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 사례다.

이번 추진계획안은 지난 5월 광교 신청사 이전으로 비어있는 옛 경기도청사의 11개 동(5만 8천659㎡) 중 6개 동(3만 8천707㎡)을 ▲문화예술관(의회동) ▲사회혁신1관(신관) ▲사회혁신2관(구관) ▲아이놀이동(민원실동) ▲스포츠건강동(인재채용동) ▲몰입경험콘텐츠존(충무시설) 등으로 재구성하는 내용이다.

경기도는 사회혁신복합단지의 주제를 ‘기회제공’, ‘혁신경제’, ‘사람중심’, ‘미래구현’으로 설정하고 ▲민간과 공공의 협력으로 사회혁신을 실험하고 주변으로 확산하는 공간 ▲사람들이 찾아오고 문화를 누리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공간 ▲청년과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확대되고 좋은 일자리와 연계되는 공간 ▲미래산업 교육과 기후위기 대응으로 먼저 다가온 미래를 구현하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으로 옛 의회동은 문화예술인과 일반인이 자유로운 창작과 실험을 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관’으로 재탄생한다. 기존 의회건물의 특성을 살려 문화예술 창의활동 및 전시공간, 예술아카데미, 작은도서관, 가변형 공연장 등 콘텐츠 위주의 공간설계, 문화예술분야 소셜벤처 입주공간 등으로 도민에게 개방한다.

옛 도청사 중앙에 위치한 신관과 구관은 사회혁신1․2관으로 조성된다. 1관은 소셜벤처기업(사회‧환경)과 사회적기업 성장을 위해 초기 투자 및 보육을 맡는 전문회사인 ‘액셀러레이터’, ESG(환경·사회·투명 경영)지원기관 등을 한데 모은 사회혁신 거점 공간이다. 2관은 도민의 휴식 및 향유공간이다. 옥상정원을 전면 개방하고, 도민들이 휴식과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대형카페, 콘텐츠체험실, 도서문화공간, 전시장, 다목적교육장 등도 마련할 계획이다.

민원실, 인재채용동, 충무시설은 각각 아이놀이동, 스포츠건강동, 몰입경험콘텐츠존으로 각각 재구성된다. 이를 통해 아이들을 위한 놀이공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하는 스포츠공간, 팔달산 밑 충무시설을 방문객이 직접 체험하면서 공간에 몰입되는 상호작용 콘텐츠 공간으로 조성하여 대표상품화 한다는 전략이다.

나머지 5개동(1만 9천952㎡)은 민선 7기 행정기관 입주계획에 따라 현재 설계 등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완공할 예정이다. 이들 5개 동은 ▲제3별관(데이터센터, 기록원) ▲제1별관, 행정도서관동, 가족다문화동(기록원 활용시설) ▲제2별관(공공서비스 업무)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2023년도 일부 완공되면 상주 인원 약 500여 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전문용역기관을 통한 단지 전체의 종합계획을 수립해 방문자 보행동선 및 교통대책, 리모델링 방향성, 건축가이드라인, 주변지역 활성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제반 행정절차 이행을 진행하고 있으며, 절차 완료 즉시 설계에 착수해 2025년까지 순차적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 이후에는 일 평균 상주 인원 1천여 명, 유동 인구 1천700여 명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구청사 주변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완공 전까지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대책도 추진한다. 도 소속기관 등의 사무공간 임시 활용, 도민개방 행사 주기적 개최, 잔디광장‧회의실 등 주요 시설을 도민에게 대관, 각종 축제 개최, 영화‧방송 촬영 장소 제공 등으로 유동 인구를 유입해 주변 상권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사회혁신복합단지는 도청사의 주인인 도민에게 개방되는 공간인 만큼 지속적으로 다양한 도민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며, 브랜딩 체계 확정을 위해 단지의 명칭·상징·표어 등을 도민을 대상으로 공모할 예정이다.

김영철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경기도 사회혁신복합단지는 민간과 공공의 협력으로 다양한 사회혁신이 성공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사람이 찾아와서 향유하고 체험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중심으로 만들어 경기도의 자산을 도민과 나누는 ‘기회곳간’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전체 27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7
경기도공론화추진단, “군공항 문제, 원격지 이전 외 다양한 방안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34
경기지기 2022.12.20 634
226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청사진 나온다…경기도, 정책연구용역 발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58
경기지기 2022.12.20 658
225
(경바시3) “경기도는 반도체산업 육성의 최적지. 규제완화 등 글로벌 투자정책 적극 추진해야”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36
경기지기 2022.12.20 636
224
세 차례 걸쳐 여야 국회의원 만난 김동연 지사, “경기도 발전 위해 여야 없어” 소통과 협력 행보 이어간다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28
경기지기 2022.12.20 628
223
경기도, 매년 200억씩 4년간 원도심에 ‘경기 더드림 재생사업’ 추진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626
경기지기 2022.12.20 626
222
(경바시 시즌 1-2) “4차산업혁명시대에서 행복의 출발은 혁신. 차별화시키는 만큼 성공”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593
경기지기 2022.12.20 593
221
(경바시 시즌1-1) 탄소중립·에너지 전환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경기도가 가야 할 길은?
경기지기 | 2022.12.20 | 조회 586
경기지기 2022.12.20 586
220
경기도, 청사 내 ‘1회용 플라스틱 제로’ 선포. 탄소중립 실천
경기지기 | 2022.12.15 | 조회 736
경기지기 2022.12.15 736
219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부의 반노동정책, 신자유주의 정책에 대해 심각한 우려 갖고 있다”
경기지기 | 2022.12.15 | 조회 712
경기지기 2022.12.15 712